올해는 봄이 오느가 싶더니 바로 여름으로 와버린것 같습니다'

베란다의 난들도 신아를 밀어올리고 있고 가을 신아들은 한참 자라 새 신아를 달고 있군요

아침저녁으로 들여다 보는것 외에 별로 하는것도 없는데 그런대로 잘 자라주는것 같아 다행입니다

P5260011_resize.JPG 

지인에게서 얻은 태극선인데 뒷촉을 따로 떼어 놓았더니 맨 뒷촉은 신아를 올리지 않고 그 다음촉은 신아를 세개나 달아버렸습니다. 뿅약을 먹인 기억도 없는데...

하나 쯤은 잘라 주어야 하는데 ... 그냥 보고 있습니다. 지 먹을것은 타고 왔겠지 하며...

 

P5260012_resize.JPG 

좀 꼬불거리지요?

세상에 저만 가지고 있는 품종일 수도 있어 기대가 됩니다

배양병에서 나왔는데 다른 형제주와 달리 이리 못생겼네요

녹운복륜 형제주입니다

종자보전을 위해 과감히 도끼질을 하였는데 효과를 본것 같습니다

 

P5260014_resize.JPG 

 요것도 녹운입니다

거창산....

봉담에서 시집왔는데....  잘 자라고 있는것 같습니다

 

P5260015_resize.JPG

무지에서 중투까지 변화무쌍한 춘란입니다

중투촉만 따로 분리를 하였더니 아직 까지는 부모를  따라가고 있는것 같습니다

원 배양자 아이디를 따라 명패를 꽂아 두었는데 이친구는 소식을 끊고 잠적(?)해 버렸습니다

난을 한다면 언젠가는 만날 날이 있겠지요

백운산님~~~~!!

 

P5260016_resize.JPG

메네달 배달해주고 받은 중투인데.... 그 뒤로 더 배달해 드려야 하는데 그리 하지 않아서 인지 2년 째 신아가 크다가 말고 난쟁이 모양이네요

올 해는 탄력을 받아 잘 자라줄지 모르겟네요